부산 고신대복음병원이 처음으로 카자흐스탄 현지에 분원을 차린다.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는 오는 27일부터 31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카자흐스탄에 첫 진출한 ‘알마티 검진센터 고신대복음병원 분원’ 개소식과 부산-알마티 도시 간 ‘의료기술 교류 세미나’ 개최를 위해 현지를 방문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방문단은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고신대복음병원·㈜지엠엔 등 관계자 6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카자흐스탄 알마티검진센터 개소식 및 부산의료관광 정보센터 현판식과 의료기술 교류 세미나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 알마티 국립암센터와 고려인협회·알마티 한국교육원 등 현지 기관과 의료교류 MOU 체결하고 의사연수·나눔의료 등 부산-알마티 간 의료협력 교류 방안을 논의한다.

이 사업은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가 지난 7월 의료기관 해외진출 지원계획 공모를 통해 고신대복음병원이 신청한 ‘카자흐스탄 알마티 건강검진센터(헬스시티) 위탁 경영사업’이 최종 선정돼 이뤄지게 됐다.

아울러 보건복지부 국비 공모사업(지역선도 의료기술 육성사업)인 부산-알마티 간 의료기술 교류 세미나도 동시에 추진해 양 도시 간 의료기술 교류 확대 및 의료협력 네트워크 기반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알마티 검진센터 고신대복음병원 분원’은 헬스시티 검진센터 운영뿐만 아니라 부산의료관광 정보센터 기능도 수행해 카자흐스탄 중증환자 유치 증대 및 부산의 우수 의료기술을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알마티 검진센터 운영은 해외진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해외환자를 안정적으로 유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중국과 중앙아시아 지역까지 해외진출 시장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eraid@newsis.com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