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뉴스

Life is about waiting for the right moment to act.
You are very much on time.

image

문재인 대통령,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댓글 0건 조회 2,311회 작성일 19-04-10 18:30

본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투르크메니스탄과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을 국빈 방문한다.

 

  먼저 16일부터 18일까지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상생 번영을 위한 실질 협력 방안을 협의한다.

 

  18일부터 21일까지는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현재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한 단계 격상시키고, 이에 기반한 미래지향적인 협력 확대 방안을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논의한다.

 

  21일부터 23일까지는 카자흐스탄을 찾아 최근 취임한 토카예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카자흐스탄 신정부와의 신뢰관계를 구축하고, 호혜적 협력 증진 방안을 모색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방문할 투르크메니스탄과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을 "신북방정책의 중요한 파트너"로 규정했다.

 

  신북방정책은 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9월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제3차 동방경제포럼 기조연설에서 제시한 한러 간 9개 경제협력 전략을 가리킨다. 이를 '나인 브릿지(9-BRIDGE)'라고 하는데, 여기에는 '전력철도북극항로수산가스항만조선농업산업단지' 9개 분야가 포함돼 있다.

 

  즉 신북방정책은 한국과 동북아시아의 협력을 넘어 러시아와 몽골, 중앙아시아 등까지 연결해 동북아 평화와 경제협력을 도모하려는 문재인 정부의 대외정책이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순방은 중앙아 3개국과의 전통적인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신북방정책에 대한 중앙아 지역 내 공감대를 확산하여 이들 국가들과의 미래 협력 토대를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고 부대변인은 "또한 이번 방문은 고려인 동포들이 다수 거주하고 있는 이들 국가와의 역사·문화적 유대를 강화함으로써 장기적이고 지속가능한 관계 발전을 이루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