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뉴스

Life is about waiting for the right moment to act.
You are very much on time.

image

산자부,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과 산업협력 '본격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댓글 0건 조회 1,659회 작성일 19-09-25 18:30

본문

ZDWZt2aS.jpg

 


 
 
  산업통상자원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 순방 후속조치 이행을 위해 김용래 차관보를 단장으로 지난 23일부터 오는 27일까지 기간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에‘민관 합동 경제사절단’을 파견했다.
  김용래 차관보는 첫날인 24일 ‘한-우즈벡 섬유테크노파크’ 개소 및 ‘한-우즈벡 희소금속센터’ 현판식에 참석하여 우즈베키스탄과 섬유, 소재·장비 산업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25일에는 경제사절단 B2B 행사, 한-우즈베키스탄 워킹그룹, ‘한-우즈베키스탄 디지털 헬스케어’ 포럼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어, 26일과 27일은 ‘한-카자흐스탄 워킹그룹’, 고위급 면담 등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합금철 플랜트 등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금년 4월 대통령의 중앙아 순방이후 우즈베키스탄 등으로부터 제안 받은 프로젝트 수주지원, 경제협력사업 구체화를 위해, 지난 6월 20일 서울에서 우즈벡과 ‘제1차 워킹그룹회의’를 개최한 바 있으며, 6월 21일 무역협회와 공동으로‘중앙아 경제협력 전략회의’를 개최하여 ‘중앙아 경제협력 활성화 방안’ 발표 등 성과사업 이행에 총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산업부는 24일 우즈베키스탄 타쉬켄트에서 양국 정부, 지원기관, 섬유관련 기업 등 약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우즈베키스탄 섬유테크노파크‘ 개소식을 개최했다.
  2016년 6월 착공한 '한-우즈베키스탄 섬유TP'는 한국의 기술, 장비와 우즈베키스탄의 풍부한 면화, 숙련 노동력 등을 활용하여 우즈베키스탄 섬유산업 현대화를 위해 ODA로 추진한 사업이다.
  산업부는 ‘한-우즈베키스탄 섬유TP’ 조성을 계기로 국산 섬유기계, 염료 등 수출확대와 우리기업의 중앙아시아 섬유시장 진출이 활발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용래 차관보는 축사에서 ‘한-우즈베키스탄 섬유TP’가 금년 4월 개소한 ‘한-우즈베키스탄 농기계 R&D 센터’와 함께 우즈베키스탄 섬유산업을 현대화하고 수출산업으로 도약시키는 큰 역할을 할 것이라 말하고, 특히, 우즈베키스탄의 질 좋은 면화와 한국의 장비, 노하우로 결합된 섬유제품 생산가치사슬을 통해 생산된 면사 등의 고부가가치 제품은 러시아 등지로 수출되어 양국의 상생 발전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임을 강조했다.
  산업부는 24일 우즈베키스탄 치르치크에서 김용래 차관보, 주우즈벡 한국대사, 우즈베키스탄 투자대외무역부 차관, 우즈베키스탄 알말릭광업공사 회장 등이 참석한 ‘한-우즈베키스탄 희소금속센터’ 현판식 행사를 개최했다.
  ‘한-우즈베키스탄 희소금속센터’는 2016년 양국 경제공동위원회에서 희소금속 산업협력에 합의한 이후 생산기술연구원과 우즈베키스탄 알말릭광업공사가 주관이 되어 지난 2년간 설립을 함께 추진해 왔다.
  김용래 차관보는 몰리브덴과 텅스텐은 우리산업계에 꼭 필요한 소재로, 동 센터를 통해 우즈베키스탄이 보유한 희소금속의 고부가가치화 지원하는 한편, 우리기업에게는 희소금속 소재 공급선 다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산업통상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